NEWS

'KBS 연기대상' 박보검, 피아노 연주에 어린왕자 패션까지
2015-01-01

​박보검이 '2014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피아노 연주 실력을 선보였다.

신인 연기상 후보로 오른 배우 박보검은 12월31일 열린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서강준, 윤현민, 손호준, 개그우먼 박은영과 함께 ‘개그콘서트-렛잇비’ 무대를 선사했다.

박보검은 직접 피아노를 연주하며 "드라마를 찍을 때면 잠잘 시간도 없죠.

함께하는 스태프들이 가족이죠. 매일 밤샘 촬영에다 생방송 촬영 힘들어도 버티게 하는 멋진 그 이름.

드라마 연기자 드라마 스태프들 여러분이 함께 있어 든든해요. 드라마와 함께해서 행복해요"라는 소절을 노래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박보검은 ‘현대판 어린왕자 패션’으로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일명 ‘어린왕자 패션’은 진한 컬러감의 네이비 재킷과 체크 베스트, 화이트 팬츠를 매치한 스타일로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에서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시상식 패션으로 연출하며 주목을 받은 것.

박보검의 스타일링을 맡고 있는 ‘유포리아 서울’ 정혜진 이사는

“박보검 씨만의 사랑스러움을 스타일에 담고 싶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라운드 칼라 셔츠(Round collar shirt)로 부드러움을 줬고

재킷에서는 디자인과 컬러로 고급스러움을 더했다”며

“박보검 씨 특유의 밝고 달콤한 매력을 패션으로 표현해 봤다”고 전했다.

이번 박보검의 시상식 의상은 셔츠부터 베스트, 재킷, 팬츠까지 모두 특별제작됐다는 후문이다.

한편 박보검은 ‘내일도 칸타빌레’에서의 윤후 역으로 신인연기상 후보에 올랐다. (사진=2014 KBS 연기대상 캡처)

원문 URL: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501011810142510